벌써 금요일이라니ㅋ
새로운 주말의 느낌?
여기사람들도 금요일 만큼은 늦게까지 노는 듯하다.
집에 가는 버스도 금요일 밤에는 한대가 더 다닌다~
상점들도 금요일에는 좀 더 늦게 까지 여는것 같고~

본격적인 인터넷 시작ㅋㅋ
밀렸던? 일들 처리하고 사진도 업로드 좀 하고ㅋ

월, 수, 목은 Peter가 가르치고 금요일은 Tomiko teacher이다.
혼혈인이여서 이름이 좀 섞여있다.
문법만 한다고 해서 지루할까 걱정했는데 그래도 게임도 하고 오전시간이 훌쩍.
금요일 오후에는 activity가 있다고 했었는데 과감히 Botanic Garden으로 떠남.ㅋ

여행 책을 병현이 형이 가져가는 바람에 방향을 잘못잡고ㅠ
날씨는 완전 맑아서 우리를 지치게함. 우여곡절끝에 도착.

Botanic Garden 도착.

말그대로 와우! 우리나라와 비교자체가 불가능한 넓이와 경관!
몸음 지쳐있었지만 휴식처로 완전 그만인 공원. 공원안에는 왜 매점이 없는거야.
목마름에 여기저기 돌아다녔지만 있는것은 식수대 뿐. 우리나라였으면 매점 엄청 났을텐데.. 아무래도 자연환경을 생각한 것이겠지?

나무들도 우리나라와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다

정말 그림이다! 노트북 배경화면으로 채택ㅋ

목마름과 배고픈에 지친 우리는 다시 퀸스트리로 돌아가고~
퀸스트리서 hungry jacks 세트 하나로 허기진 배를 달래고..

왼쪽것은 50센트를 더주고 size-up 세트가 $4.95
콜라는 도대체 왜이리 탄산이 부족한지;

맥주를 위해 South Bank로 출발ㅋ
City cat을 이용해보자! City Cat은 도시 한가운데 흐르고 있는데 브리즈번 강을 오가는 대중교통수단~ 타보고 싶었기에 타러 고고고!

City cat 정류소에서 같은 학원 애들만나서 극장간다길래 극장 구경 좀 하고..
영화 한번 보고 싶다; 로맨틱 홀리데이도 하던데 보고 왔으니까 보면 이해 할 수 있을텐데ㅋ

South Bank에 도착하여 맥주를 사기 위해 완전 방황;
슈퍼에서 병맥주를 안파는 것이었다…

결국 bottle shop발견!
XXXX 6병에 $11.95 싸서 맘에 들었음ㅋ

Cruiser가 $3.5

분위기 심취 이얘기 저얘기하다가 10시가 너머서야 집으로 출발; 집에 11시도착…

Today is very tired. But today is a dream day.
I was always dreamed day like today.

점심은 여전히 Tea-Time 시간에 해결하고.
점심시간에 City Hall 전망대 구경을 위해 83 Member 긴급소집ㅋ

이전에 시청으로 사용하던장소 현재는 박물관과 전망대 운영.
앞 마당이 사진상으로는 물이었는데 현재 공사중에 있다.

엘레베이터 아저씨.

엘레베이터가 현대식이 아닌 고전식이여서 직접 운전을 해야한다.
한국인이라고 했더니 대전지도를 펼치신…
왜 가지고 있냐고 물었는데 답변을 정확히 이해못함@.@

1층에 있는 박물관..
유심히 보는척..볼거 없다.ㅋ

오늘도 뜻하지 않게 밖에서 저녁식사…
시드니행 비행기표 예약. 결국 2월초에 가기로…

나의 계획은 무너지고ㅠ
내가 욕심이 많아서인지 내 계획에 차질을 빚었을때의 그 불쾌함…
내가 완벽주의자는 아닌거 같은데…
어쨌든 계획이 좀 수정되었으나.. 크게 문제가 있는건 아니니까..

우여곡절 끝에 병현이형을 비롯한 남자 다섯이서 비행기표 예약을 하고,

버진블루 항공사가서 직접 티켓팅을 한다고 갔으나; 헛탕;
버스타고 시티로 컴백중;

7시가 다되서야 저녁먹을 곳을 찾다가 South Bank로 고고..
South Bank는 왜 bank인지 모르겠음;;

피자와 닭가슴살 요리와 콜라 그리고..맥주!!
와우 굿굿굿ㅋ 완전 분위기 심취 기분 UP UP UP

그리고 야경을 즐기다 컴백…

야경 멋있음ㅠ

호주 완전 부럽다.
땅 넓은거 완전 확 티나고.
콜롬비아 classmate에게 바다까지 놀러가는게 5시간이나 걸려서 못놀러가겠다고 했더니 5시간걸리는게 긴거냐고…
이해를 못한다 이렇게 다른거다ㅋ

오늘도 어김없이 오전 6시 기상~
아침도 어김없이 계란 후라이~ 매우 짠 베이컨~ 토스트 2개~

7시 좀 넘어서 GOGOGO!

퀸스트리트에 도착하여 잠깐 통화를 하고 핸드폰 거래~
생각보다 깨끗하고 만족!! 조심히 써서 잘 팔아야지ㅋ

9시부터 Oh~ No~ 수업ㅠ
수업내용은 영어로?ㅋ

I’m studied speaking and writing. Topic is my hope.

여기까지ㅋㅋ
Tea-Time 시간에 배가 고픈 관계로 점심(샌드위치)을 먹고 점심시간에 빅맥을!!ㅋ
완전 I LOVE BIGMACㅋ

오후시간에는 reading? 을 하면서 수다ㅋㅋ

수업후에 옷구경 및 쇼핑몰 구경~

감자칩. 어느나라를 가도 감자칩맛은 비슷하고다 맛있다.ㅋ

퀸스트리트에 있는 매점(?) 버스티켓을 포함하여 전화카드 복권등등 잡다한것 판매.

quick silver 상표가 뭍은 밀짚모자~ rare item인듯ㅋ

드디어 트레저리 카지노 고고씽 BUT 가방을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는 말에 완전 둘러보기만 함ㅠ
언젠간 정복하리라ㅋ

저녁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씨즐러!

음식도 찍었어야 하는데 언제나 그렇듯 먹기 바빠 못찍음.ㅋ
한국과 비슷하나 입맛이 맞아서 모두 너무 행복해함ㅋ
저녁거리를 활보하다 브리즈번 강에서 버스타고귀가~

뒤에 보이는 건물이 트레저리 카지노 건물. 야경이 멋있음.

브리즈번 강을 건너는 다리위에서..
한 일은 제일 많아던것 같은데 제일 짧네ㅋ

홈스테이 mother, father도 내가 밖에서 먹고온다는 말에 자기네도 외식한다고 완전 입이 귀에걸림ㅋ

오늘은 11시쯤 잠들듯ㅋ bye

드디어 기다리던 월요일!
정말 무료했던 주말이 가고 월요일이 돌아왔다.

아침부터 이산가족 상봉이나 한듯 서로의 안부를 묻고 가장 중요한 화두는 역시 홈스테이의 상태;
정말 다양했다.

각각 장단점이 있지만, 따져보면 난 중간정도? 맨 밑이 아닌게 다행^^;
정말 좋은 집은 수영장도 있고, 냉장고가 3개라는등; 뭐 나야 집 시설이 괜찮은 편이라 그런점은 안부러웠으나,
부모님이 필리핀인 이라는게 좀 아쉽다. 물론 잘 대해주어서 괜찮기는 하지만,
12살꼬마가 있는 동두는 농구하고 서로 장난치고 논다는데.. 정말 부럽다. 나랑 얘기해줄 사람도 없는 이집은 ㅠㅠ
인터넷만 하게 해주면 좋으련만, 내일부터 노트북으로 인터넷 할 수 있다는 점은 정말 다행;

오전에는 레벨 테스트. 한시간반의 grammer테스트와 5분간의 speaking 테스트, grammer테스트도 별로였도 speaking 때도 별말을 안해서 걱정했는데 그래도 intermediate 반에 들어갔다. 알기로는 총 5개의 반이 있는데 상위 2개반은 들어가지 않고 밑에부터 elementary, pre-intermediate, intermediate 반에 나눠져서 들어갔고 대부분이 중간반에 나를 포함해서 24명중에 6~7명 정도가 intermediate반에 들어갔다. 다행ㅋ

테스트가 끝나고 약간(?)의 시티투어.

anzac square 전쟁때 전사한 군인을 기리는 건물

한국인 상점도 가끔 보인다.

할일이 없어서 시간때운듯, 수업시간은 9:00 ~ 11:00, 11:30 ~ 13:00, 14:00 ~ 15:30 이렇게 되어있다. 내일부터 졸리운 수업시작???  시티투어후의 점심식사시간 역시나 대부분이 샌드위치,

위에가 나의 점심. 밑에가 현이 점심

중간중간 샌드위치가 아닌 다른것을 가져온 사람도 있었지만,,,,
직접 만들어가라고 하지않고 만들어주는 나는 그나마 다행ㅋ
점심을 먹고 잠심 콘센트 아답터를 사기위해 한인마트 GOGO!! 어렵사리 찾았는데 역시나 점원도 한국인,

말로만 듣던 한국TV 비디오.

웨하스ㅋ

가게 앞에 있는 게시판. 우리나라에서 자취의 개념을 쉐어(share)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영어와 한국어 완전 섞임.

브리즈번에는 한국사람이 참 많다; 그렇게 느끼는 건지는 몰라도 길거리 지나가다 보면 가끔 들리는 한국어.
왜이리 싫은지ㅋㅋ

OT 기다리는중

출첵과 반을 알려주는중

가장 앞에분이 월,수,금 우리반을 가르친다.

오후에는 간략한 OT가 있었고,
건물내에서 흡연금지, 계단사용금지(비상시에만 사용가능), 영어만 사용할것 등등을 일러주고 15시쯤 END!!
점심을 샌드위치를 먹었기에 역시 배고픔ㅋ 먹을 거리를 찾아 나섰으나 찾기 쉽지 않고 푸드코트가 있는 지하로…
탕수육 + 밥과 야채와 닭이 들어가 있는 두가지를 나눠사서 5명이서 배고픔만 없앴다.

핸드폰을 사기위해 많이 알아보았으나 쉽지 않은 결정.
친구들 중에는 홈스테이에서 기계를 주어서 충전만 한 아주 부러운 케이스,
전화기를 새거를 사려고 하니 최하고 $69…
어찌보면 5만원돈이기에 한국보다 싸기는 하나 그냥 냅다 사기는 아까운 생각이 들었다.
결국 오늘은 구입하지 못하고 보류 결정! 내일 꼭 지르리다ㅋㅋ

mom이 저녁을 먹으려면 18시까지 들어오라고 하였기에 서둘러 18시에 집으로..
버스정류장을 지나쳐서 잘 못내려서 대략 1km이상을 걸은듯; 날씨가 매우 더웠다.
햇살은 정말 상상 이상. 내일부터는 모자쓰고 나가야지; 썬크림도 바르고…
저녁은 닭과 밥 그리고 김치! 그리고 지금 시간 19시!!

사진정리하고, 계획 좀 세우고, 이것 저것 읽어보다가 22시에 잠듬.

브리즈번 도착!!

5일 밤 10시 55분 홍콩을 경유하여 브리즈번 6일(토) 오전 11시쯤 도착!!

밤시간 이동이라 잠을 자다보니 장거리 비행이었지만 지루하거나 피곤하지는 않았다~

도착순간 날씨는 완전 NICE! 강한 햇빛과 맑을 날씨에 탄성이 절로 나왔다~

내가 타고온 비행기는 덤으로 감상!ㅋ

홈스테이 주인분들과 만나기위한 장소로 이동.

한명한명 데리고 떠나는데…………..

우리집 주인분들은 안온것이었다.OTL

대표로 보이는 분께서 대신 데려다 주셨다. 집의 첫 인상은 매우 좋았다. 생각이상으로 집은 좋았다.

홈스테이 mother와 father가 호주 현지인이 아닌것이었다;; 이런런,

일단 집부터 감상?ㅋ

집앞 골목(?)과 집

부엌, 거실, TV, 세탁실, SAM(father)’s 컴퓨터

계단, 내 침대, 옷장, 책상, 샤워실, 세면대, 변기, 욕조

사진처럼 집이 완전 좋다. 직업이 Loan broker로 되어있었는데 부자인건지ㅋ
거실에는 삼성PDP가 있는데 80인치 쯤은 되는거 같고, 홈씨어터도 있고,,

나에게는 2층방을 하나 주었는데 집 내방보다 크다ㅋ
침대도 완전 푹신하고,

짐을 풀고나니 할게 없어 방황하다 침대에서 잠들었다가 17시 30분쯤 일어나서 TV를 보고…
TV 완전 졸립고(알아 들을 수 가 없으니);
잠시후에 19시가 되니 저녁줘서 저녁먹고..

저녁먹고 나니 mom은 피곤하다고 자러가고,

지금 시각 19시 30분, 난 뭐를 해야하나…

결국, 샤워하고 잠들었음ㅋ

일요일도 방황하고 혼자 방에서 혼자놀기의 진수를 선보임 -_-;
다음주 완전기대하다 잠들음

인터넷이 완전 느려ㅠㅠ

사진을 올리기는 커녕 메일 확인하기에도 급급ㅠ

언젠간 방법을 터득할 날이 오리라…

오늘 첫 수업.. 역시 공부는 재미없고ㅋㅋ

빨리 놀아야 할텐데 말이죠ㅋ

조만간 사진과 함꼐 글을 쓸 날이ㅋㅋ

사실 집을 떠날때 필요한건 많지 않다..

목적지와 money만 있으면 된다.
단지, money가 부족하기 때문에 바리바리 싸는거…….

아닐까?? 풉;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SSPORT, CASH, TICKET….

가장 중요한 단 3개, 나머지는 그냥 뭐 대~충~ 싸면되는거지ㅋㅋ

드디어 나간다!
말이 필요없다! 원없이 놀고 오리다!ㅋ

마지막으로 지금 시각 새벽 4:30 이시간까지 홈페이지 조금이나나 작업했습니다.
방명록도 남겨주시고 덧글도 남겨주시고ㅋ
여건이 허용한다면. 매일 정리하여 홈페이지에 써볼 생각입니다.
과연…

bye~






1042543246.zip

미루님이 만드셨던 프리로딩 플러그인을 1.1에 맞추어 수정한것입니다.
http://qnpfr.com/entry/잠시만-기다려주세요-프리로딩-플러그인

– 사용방법
1. 플러그인 설치 및 FTP업로드
–> ‘(블로그설치Path)/plugins/Preloading

2. ‘관리자>플러그인>플러그인목록’에서 ‘미사용->사용중’으로 변경

3. 프리로딩 이미지 설정
–> 스타일을 설정 저장하여 사용

원하시는 이미지가 없다면 http://www.ajaxload.info/ 에서 한번 만들어서 사용하세요.
플러그인 폴더에 loading01.gif ….. loading05.gif 가 이미지 입니다.